한국애견협회를 시작페이지로
한국애견협회
KKC 서비스
반려견스타일리스트
반려견지도사
KKC 행사
KKC 뉴스
KKC 매거진
협력업체
KKC 매거진

KKC 매거진

애견문화를 선도하는 한국애견협회 02-2265-3349 혈통서, 도그쇼, 훈련대회, 애견전문인 자격증, 반려동물 행사와 대국민 봉사활동
견종표준
홈 > KKC 매거진 > 견종표준
성견 자견
아키다 (AKITA)
원산지 일본
체고 61~71cm
체중 34~50kg
운동량 ☆☆☆☆☆
그룹 워킹
견종소개
AKC공식표준견

혼슈지방의 북부 산맥에서 스피츠종이 발견되었다. 아키타는 원래 극동지역과 유럽에서 투견으로 인기가 높았다. 그러나 투견의 인기가 떨어지자 귀족들은 이 용감한 개를 사슴, 멧돼지나 흑곰을 사냥하는데 이용하였다. 이 개는 결국 큰 규모의 사냥에 용감한 사냥꾼으로서 그리고 경비견이나 충성스런 친구로서 명성을 얻게 되었다.

일본의 전통견 대부분이 고전적인 스피츠 타입이다. 그들은 모든 4각형의 몸뚱이와 쐐기 모양의 얼굴, 작고 위로 곤두선 귀, 짧고 굵은 털, 그리고 등쪽으로 말린 꼬리를 갖고있다. 눈은 '마치 그 속에서 불타고 있는 정신을 연상시키듯' 3각형 모양으로 움푹 들어가 있다. 그들은 항상 위엄있는 모습과 함께 차분하며 신중성을 기하는 성질을 갖고 있다.

아키타는 모든 동물에게 공격적이며 사람이나 그밖의 모든 침입자들로부터 그의 영토를 지킨다. 그러나, 그의 가족들에게는 무척 자애롭다. 일본인들은 아키타를 "심성은 매우 부드럽고 동시에 강인한 면도 지니고 있다"고 얘기한다. 아키타는 권태감과 실수를 하지 않도록 충분한 운동이 필요하다. 일본 스피츠독은 고통과 혹한 기후를 잘 견뎌낸다. 휴지노 준코가 지적한 바에 따르면 "아키타의 기질은 고대 일본인의 기질을 나타낸다 - 검소하고, 용감하며, 충실하고 부드러운 천성, 신사적이고 특히 그들의 주인에게 호의적이며 주인의 친절에 민감하다"라고 말합니다.

- Copyrights ⓒ 한국애견협회 저작권보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쇄하기 목록